Saturday, March 25, 2023
Home경제매수자 우위의 시장, 거래량이 증가하면 주식이나 부동산 가격은 어떻게 될까?

매수자 우위의 시장, 거래량이 증가하면 주식이나 부동산 가격은 어떻게 될까?

돈은 신체에 비유하면 ‘혈액’이라고 할 수 있다. 즉 ‘경제적 혈맥’인 셈이다. 따라서 경제 규모에 비해 돈이 많으면 고혈압과 같은 현상이 발생할 수 있고, 돈이 적어도 혈액 부족으로 경제의 흐름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다. 그렇다면 ‘돈의 흐름’이란 것은 무엇일까? 또 ‘부동산에 돈이 몰린다.”는 의미는 무엇일까? 투자자는 물론이고 많은 사람들이 항상 궁금해 하는 의문점들이다.

시중에 풀려 있는 돈의 양은 정부나 금융기관의 개입이 없다면 언제나 일정하다. 예를 들어 고무풍선 속에 물이 있는데, 한쪽을 누르면 다른 쪽으로 물이 옮겨가는 것과 같다. 다만 풍선 속에서 물이 이리저리 이동할 뿐 돈의 양은 같은 것이다. 따라서 돈의 흐름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먼저 시중에 돈이 얼마나 풀릴 것인가를 알아야 한다. 그 다음으로 시중자금이 어디로 쏠리는지 파악해야 한다. 주식에 직접 투자하든 펀드에 간접 투자하든 간에 이것은 반드시 알아야 한다.

매수자 우위 시장
매수자 우위 시장

시중에 돈이 얼마나 풀릴 것인가를 알기 위해서는 부문별 통화 공급 경로를 알 필요가 있다.

자금이 어디로 쏠리는가를 보면 사람들이 어떤 자산에 경제적 관심이 있는가를 알 수 있다. 돈이 부동산으로 혹은 주식시장으로 몰린다고 할 때 그 의미를 생각해보자.

주식을 사는 사람이 있으면 반드시 주식을 파는 사람이 있게 마련이다. 주식을 사는 사람이 은행에서 돈을 인출했다면, 주식을 판 사람은 이 돈을 다시 은행에 예금하게 될 것이므로 부동산 자체에 돈이 몰린 것은 아니다.

“주식에 돈이 몰렸다”라는 말은 주가가 오른 상태에서 매수 세력이 계속 존재할 때 쓸 수 있는 표현으로 이해할 수 있다. 즉 ‘매수자 우위의 시장’으로 이해하면 된다.

통상 매수자 우위의 시장은 거래량이 증가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매수자 우위’라는 의미는 그 자산의 가격이 계속 오르고 있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그렇다면 그 자산을 산 사람은 돈을 벌었을 것이므로, 기대수익률 수준에 따라 파는 사람과 오르는 추세를 믿고 새로 사는 사람이 반복적으로 발생하면서 거래량이 증가하게 된다.

매수자 우위의 시장에서는 화폐 유통속도도 매우 빠르다. 주식이 오를 때는 하루에도 몇 번씩 거래하게 된다. 일정한 금액을 투자했을 때 하루에 한 번 거래한 것과 10번 거래한 것은 화폐 유통 속도에 있어서 10배의 차이가 난다.

화폐의 유통속도가 빠르면 시중에 공급된 화폐량은 줄어들어도 경제가 잘 돌아간다.

RELATED ARTICLES

Latest